IT Special

as

애플이 22일 뉴스룸을 통해 신사옥인 ‘애플 파크’의 일부 사진과 함께 4월부터 직원들이 사용할 수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애플에 따르면, 1만 2천명 이상

etri

미국 일리노이대학교, ETRI, 다우(Dow)社사가 공동개발한 아령 모양의 반도체 양자점을 이용해 빛으로 정보통신 및 에너지획득이 가능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개발이 화제다.

AS

다음주(2월 27일~3월 2일)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MWC(Mobile World congress)가 열린다. 이번 주제는 '모바일, 그 다음 요소'. 스마트폰이 촉발한 모바일

AS

다음달 문을 여는 인터넷 전문은행이 불안한 첫걸음을 내딛게 될 모양새다. 자본 확충을 위한 은산분리 규제 완화가 국회에 가로막혀 발목을

AS

"사람들이 열망하는 것 이상으로 기술이 발전해 공포를 느끼는 것은 슬픈 일이다. 기술 발전을 반대하는 것 보다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 더 좋은 방법

as

유니콘. 상상 속의 동물로, 머리에 뿔이 하나 나 있다. 경제분야에선 이 유니콘을 수많은 스타트업 중에서 성공한 희박한 케이스에 빗대어

AS

포승줄에 수갑. 어두운 낯빛. 삼성의 총수가 3대 경영에 걸쳐 이룬 79년의 역사 중 처음으로 구속 됐다. 법원이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구속영장을 발부한

AS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오포(OPPO)’의 폭풍성장이 예사롭지 않다. 오포는 지난 한 해 중국 내수 시장에서 7천840만 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하며 애플

as

자판기나 편의점을 이용하면서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내려오는 에스프레소 커피. 하지만, 많은 이들이 커피전문점이나 커피명장이 운영하는 카페

최재유차관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 최재유 차관은 2월 17일 올해 들어 여섯번째 ICT 정책 해우소를 열었다.

as

정년퇴임 후 지역문화센터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L씨는 아직도 017로 시작하는 2G폰을 사용하고 있다. 나름 의미 있는 숫자로 1996년 신세기통신

as

하늘로, 도로로, 정보로, 그리고 인간의 아닌 로봇의 힘으로. 아마존이 제4차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는 새로운 물류배송의 방향을 제시하

as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도 우리사회의 일하는 방식에는 큰 변화가 일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자의 70% 이상이 '스마트워크'를

as

게임업계의 살인적인 노동 강도와 열악한 업무 환경은 고질적인 병폐로 공공연히 알려져 왔다. 특히 지난해 국내 모바일 게임업계 1위 넷마블

as

삼성전자와 애플의 디자인 특허소송이 원점으로 돌아갔다. 대법원 판결까지 나왔던 1차 특허소송이 처음 재판이 벌어졌던 캘리포니아 지방법원

AS

'세계 최초' 타이틀을 두고 SK텔레콤과 신경전을 벌였던 KT가 결국 인공지능 TV ‘기가지니’ 광고에서 해당 문구를 삭제하기로 결정

as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김태한)가 세계최대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공장 준공을 앞두고 초대형 악재에 직면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AS

팔레스타인이 현대중공업의 굴삭기(포크레인)가 팔레스타인인들의 집과 공공시설 등을 파괴하는데 사용되고 있어 현대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한 현지매체

as

한국고용정보원이 발간한 ‘2014 한국직업사전’에 따르면, 2014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직업 수는 약 1만 4천900개다. 반면, 미국의 직업 수는 약 3만

as

'테러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 명분은 이렇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미국 우선주의를 표방하며 테러 위협이 높다고 판단한

Syndicate content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