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무 칼럼니스트(smksteve@gmail.com)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Stories from 김선무 칼럼니스트(smksteve@gmail.com)

김선무

중국의 사드(THAAD•) 보복 여파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화장품 업계 실적에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김선무(3)

문재인 정부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보호무역주의 대응 체제 강화가 큰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김선무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 땅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교과서들을 학교 에서 사용해도 된다고 허용했다.

김선무 초상화

정부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 관리법’ 일명 ‘전안법’ 시행을 1년 유예한다고 공지했다.

김선무

6년전 넷플릭스 같은 신생업체가 오랜 역사를 가진 미국 미디어 산업을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대부분 말했다.

김선무초상화

그린에너지는 향후 1200조의 시장 규모의 사업이다.

김선무

2012년 일본 정부가 중국과 영토분쟁 중이었던 센가쿠 열도의 국유화를 완료하자, 중국에서 격렬한 반일시위가 일어났다.

김선무

일본엔 독보적인 화낙(FANUC)이란 회사가 있다. 노란색으로 상징되는 후지산 밑에 위치한 회사다.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