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전자정부’ 수출 2억 달러 돌파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December 6th, 2016
AS

자료/ LG CNS 제공

LG CNS(대표 김영섭)는 라오스 정부의 조세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06년부터 LG CNS가 수주한 전자정부 수출 사업은 총 40건으로 2억 달러(2500억 원)를 달성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라오스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전자세금시스템 12개 핵심 과제 중 하나로 조세행정 업무 전체를 전산화하는 사업이다. 총 260억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0년 시스템 개통이 목표다.

LG CNS는 라오스에 조사·징수·데이터 전환 등 조세행정 업무를 시스템화하고 서버·네트워크·데이터센터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현지 공무원들에게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LG CNS는 "라오스는 조세 행정의 체계적 관리 시스템이 없어 지금까지 조세업무를 수작업으로 진행해 정확한 조세 통계를 산출할 수 없었다"며 "이번 사업으로 조세행정절차를 간소화, 표준화할 수 있어 과세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LG CNS는 지난 2006년 인도네시아 경찰청을 대상으로 ‘전자정부’ 수출사업의 첫 걸음을 뗐다. 올해 우즈벡, 바레인 등을 대상으로 수주전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 전체 매출액의 20%이상을 해외에서 거둔다는 전략이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국가별로 적합한 전자정부 시스템을 구축해 정부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고, 대한민국 대표 ICT 기업으로서 IT 강국의 노하우를 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