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전자정부’ 수출 2억 달러 돌파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December 6th, 2016
AS

자료/ LG CNS 제공

LG CNS(대표 김영섭)는 라오스 정부의 조세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06년부터 LG CNS가 수주한 전자정부 수출 사업은 총 40건으로 2억 달러(2500억 원)를 달성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라오스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전자세금시스템 12개 핵심 과제 중 하나로 조세행정 업무 전체를 전산화하는 사업이다. 총 260억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0년 시스템 개통이 목표다.

LG CNS는 라오스에 조사·징수·데이터 전환 등 조세행정 업무를 시스템화하고 서버·네트워크·데이터센터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현지 공무원들에게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LG CNS는 "라오스는 조세 행정의 체계적 관리 시스템이 없어 지금까지 조세업무를 수작업으로 진행해 정확한 조세 통계를 산출할 수 없었다"며 "이번 사업으로 조세행정절차를 간소화, 표준화할 수 있어 과세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LG CNS는 지난 2006년 인도네시아 경찰청을 대상으로 ‘전자정부’ 수출사업의 첫 걸음을 뗐다. 올해 우즈벡, 바레인 등을 대상으로 수주전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 전체 매출액의 20%이상을 해외에서 거둔다는 전략이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국가별로 적합한 전자정부 시스템을 구축해 정부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고, 대한민국 대표 ICT 기업으로서 IT 강국의 노하우를 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