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서울대, 그린 바이오 기술 협력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프로젝트에 이어 두번째
Monday, December 19th, 2016
as

LG화학이 서울대와 미래 그린 바이오(Bio)분야 기술 개발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19일 체결했다. 그린 바이오 분야에서 대기업이 서울대와 공동 기술 개발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향후 5년간 50여억원의 연구비를 투자해 종자, 작물보호제 등 그린 바이오 분야의 미래 핵심기술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이를 위해 LG화학과 서울대는 ‘내병성 관련 분자마커 개발’ 등 핵심 연구 과제 11건을 선정했다. 선정된 과제는 미래 먹거리 관련 과제들이 다수 포함돼 있어 LG화학이 신사업으로 추진 중인 그린 바이오 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은 “미래 식량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그린 바이오 분야에서의 국가별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며 “기술 선점을 위한 학계와 산업계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에 서울대와 협력, 그린 바이오 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올해 초 국내 작물보호제 1위, 종자·비료 시장 2위 등 국내 1위 업체인 팜한농을 인수했다. 그린 바이오 분야의 전 세계 시장규모는 2014년 1000억불에서 오는 2020년 1,400억불 이상으로 연평균 약 6%의 성장세가 예상된다.

한편, 팜한농은 지난 10월 서울대 농업생명대와 바이오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프로그램 운영 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종자, 작물보호제, 비료 등 바이오 분야 전문 연구개발(R&D) 인력 육성이 목표다. 팜한농은 서울대가 추천하는 석사·박사 과정의 우수 인력 가운데 산학장학생을 선발해 등록금과 학비 보조금 등을 지원하고, 졸업 후 팜한농에 입사해 그린바이오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Comments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