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코스닥150 ETF 3종 보수 인하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December 26th, 2016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코스닥150 지수 관련 ETF 3종의 총보수를 인하한다. 코스닥150지수는 코스피200지수와 더불어 시장을 대표하는 지수로 ETF와 인덱스 펀드 등 다양한 금융상품에서 활용되고 있다.

이번 보수 인하에 따라 ‘TIGER코스닥150 ETF’는 연0.30%에서 0.19%로, ‘TIGER코스닥150레버리지 및 인버스 ETF’는 연0.59%에서 0.32%로 총보수가 낮아진다.

코스닥150지수는 코스닥 시장에서 기술주 섹터를 중심으로 시장대표성, 섹터대표성, 유동성 등을 기준으로 선정된 150개 종목으로 구성된다.

TIGER코스닥150 ETF는 코스닥150 지수를 추종하며, TIGER코스닥150레버리지 및 인버스 ETF는 각각 코스닥150지수 일간수익률의 2배수와 코스닥150선물 일간수익률의 마이너스 1배수를 추종하는 ETF다.

시장에는 코스닥150 지수 관련 ETF 3개, 레버리지 ETF 3개, 인버스 ETF 2개 등 총 8개가 상장돼 있다.

기존 보수는 일반 ETF가 연0.25~0.30%,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가 연0.50~0.64% 였으나, 이번 TIGER ETF의 총보수 인하로 업계 최저 보수가 낮아지게 됐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추적오차를 최소화, 시장의 신뢰도를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보수 인하를 추진해 왔다”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코스피200지수를 추종하는 ‘TIGER200 ETF’의 보수는 2010년에 연0.46%에서 0.34%로 처음 인하한 이후, 2011년 업계 최저인 0.15%, 다음해 0.09%로 낮췄다.

이어 올해 0.05%로 추가 인하를 단행, 현재 업계 전체 ETF 중 가장 낮은 보수를 기록 중이다. 또한 지난 9월에는 ‘TIGER레버리지 및 인버스 ETF’의 총보수를 연0.59%에서 0.09%로 파격 인하한바 있다.

ETF는 특정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인 만큼 펀드 간 성과차이가 크지 않아, 저렴한 보수가 장기 수익률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 윤주영 상무는 “실제 보수가 저렴한 TIGER ETF는 동일 기초지수를 활용하는 경쟁 ETF 대비 높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이에 따라 개인투자자들뿐만 아니라 신탁, 펀드, 랩에서 로보어드바이저, ISA 등까지 다양한 상품을 통해 TIGER ETF가 적극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