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7, 내년 1월 충전율 추가 제한 검토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December 27th, 2016

오는 31일 그간 진행해오던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교환 및 환불과 관련해 제공하던 모든 혜택이 종료된다. 또한, 갤럭시 노트7의 교환 및 환불 기간 종료 이후에는 액정 파손을 포함한 서비스와 보안 패치를 포함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 제품 사후 지원도 중단될 예정이라고 27일 삼성전자는 밝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 회수율이 90%를 넘어섬에 따라 배터리 충전 제한 강화 등을 포함한 추가적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회수율이 90%가 넘어선 미국, 유럽 등에서는 소비자 안전을 위해 배터리 충전 제한 조치를, 뉴질랜드, 호주, 캐나다 등에서는 네트워크 접속 차단 등 추가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내년 1월부터 그간 제공되던 모든 혜택은 종료되지만, 미처 교환 및 환불을 받지 못한 고객을 위해 구매처에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또한, 구매처 방문이 어렵거나 원하는 제품이 없는 고객은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서 환불 받을 수 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