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인수·합병(M&A)으로 장기 경기침체 극복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January 2nd, 2017
AS

손경식 CJ그룹은 올 한해 기존 사업의 자체성장과 더불어 적극적인 인수·합병(M&A)으로 장기 경기침체 상황을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국내외 여러 불안요인으로 경제성장은 더욱 둔화될 것”이라며 “순탄치 않은 경영환경 속에서도 이를 극복하고 그룹의 미래 성장에 역사적인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에 따라 CJ그룹은 △주력 사업 M&A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 △신흥국과 신시장 개척 △사업부문별 1등 경쟁력 확보 △‘완벽’과 ‘최고’를 지향하는 일류문화 체질화 등을 목표로 잡았다.

손 회장은 “올해 그룹 사업 전반의 성장을 위해서는 자체적인 성장과 더불어 적극적인 M&A 노력을 통해 각 계열사의 주력 사업에 대한 성장 발판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업으로 사회에 공헌하기 위한 CSV 활동이 확실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 회장은 또 “큰 목표와 절실함은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도록 만든다”며 “절실함이 우리 안의 잠재역량을 깨워 원대한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맡은 바 소임을 다해달라”며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통해 World Best CJ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Comments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