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대형 OLED와 중소형 P-OLED 본격 확대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프리미엄 LCD 제품비중 강화로 안정적인 성장기반 유지하고 자동차, 사이니지 등 신성장 사업에서 차별화 제품으로 시장 선도
Thursday, January 5th, 2017
한상범

한상범 부회장(센터)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韓相範)가올해 대형 OLED와 중소형 P-OLED(플라스틱OLED)사업을 본격 확대하는 한편,프리미엄 LCD 전략을 강화해 디스플레이 업계 글로벌 1위 자리를 굳힌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은 세계 최대 IT(정보기술)전시회인 미국 ‘CES(Consumer Electronics Show)2017’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각), 주 전시장인 라스베이거스컨벤션 센터(LVCC)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올해의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상범 부회장은 올해 대형 OLED생산량을 지난해 대비 약2배로 확대하고 동시에 6세대중소형 P-OLED생산을 개시하는 등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본격화하고, 기존 LCD사업에서는 UHD/초대형 등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강화하는 한편 자동차용/사이니지 등 신성장 사업도 확대하겠다는 전략방향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상범 부회장은 “지난해 글로벌 경쟁심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프리미엄 중심의 차별화 제품과 OLED TV의 본격적인 시장 전개에 따른 경쟁력과 생산 안정화 등 많은 확신을 가질 수 있었으며, 올해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본격화해 디스플레이 산업에서 대형OLED와 중소형 P-OLED시장 모두를 선도하기 위한 큰 발걸음을 내딛겠다.” 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를 위해 TV용 OLED패널의 생산량은 전년대비 약 2배로
늘려 OLED캠프를 지속 확대하고, 중소형 P-OLED 생산능력도 매년 두 배 이상 확대해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급성장 하고 있는 자동차용과 사이니지제품을 각각 매출 1조원
이상의 시장선도 육성사업으로 확대하는 한편, 신규 사업인 OLED조명은 조직을 강화하고 본격적으로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 대형과 중소형OLED 사업 본격 확대
LG디스플레이는 2013년부터 LG전자를 시작으로 다양한 OLED TV용 패널을 공급하며 본격적으로 OLED TV시대를 열었으며, 2014년 중국의 스카이워스(Skyworth), 콩카(Konka), 창홍(Changhong), 2015년 일본 파나소닉(Panasonic), 2016년 유럽의 필립스(Philips), 그룬딕(Grundig), 뢰베(Loewe),메츠(Metz)베스텔(Vestel)등으로 고객사가 대폭 확대되었다.

이 같은 고객사 수요증가에 따라 LG디스플레이는 원판 한장에서 55인치 6대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8세대 OLED 패널의 생산능력(Capa)을 기존 월3만4천장에서 2017년중 월 6만장으로 대폭 늘린다.

이같이 프리미엄 TV시장에 OLED가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TV시장이 LCD에서 OLED로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TV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TV사업부와 OLED TV사업 조직을 통합했다.

또한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는 P-OLED를 핵심 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는 전략 아래, 6세대 P-OLED 라인의 안정적인 Set-up과 적기 양산을 통해 사업확대의 기반을 착실히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개발 조직을 기능별로 전문화하고, R&D인력을 확충하여차별화된 미래 기술 개발을 선행 준비할 계획이다.

■ LCD 사업 고도화 및 자동차용/사이니지 등 신성장 사업 육성

LG디스플레이는 LCD TV시장에서 UHD/초대형 제품 비중을 확대해 프리미엄 LCD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며 모니터와 노트북 등 IT 시장에서도 UHD 등 고해상도 제품라인업을 확대하고 광시야각 IPS기술과 차별화된 터치기술인 in-TOUCH 기술 등 차별화 된 기술의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확대해 고객사별 프리미엄 제품시장의 우위를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급성장하고 있는 자동차용과사이니지(Signage)사업을 적극 육성해 각 분야에서 매출 1조원 이상을 달성해 1등 기반을 확고히 하고 제품/기술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OLED조명 등 신규 사업분야에도 조직과 인력을 강화해 신성장 시장에 대한 사업기반 구축에도 착실히 대응할 계획이다.

■ OLED의 무한 가능성을 실현시킨 ‘크리스탈 사운드 OLED’패널 최초 공개

LG디스플레이는 이날 간담회에 앞서 라스베가스컨벤션센터에 마련한 고객사 전용 특별 전시관에서 OLED의 무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신기술 제품인
‘크리스탈 사운드 OLED’ 패널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 제품은 사운드 시스템을 패널에 내재화해 OLED화면에서 사운드가 직접울려 퍼지게 만든 혁신적인 제품으로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OLED에서만 구현이 가능한 신기술이다.

이 기술은 별도의 스피커를 통한 반사음을 듣는 것이 아니라 실제와 똑 같은 OLED화질에서 화면 속 등장인물의 입에서 소리가 직접 나오는 듯한 사운드로
몰입도를 극대화 한다.

이번에 선보인 기술을 통해 LG디스플레이는 OLED가 최고의 화질을 기본으로
벽면형 TV(Wall Paper TV), 커브드 및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등 디자인 확장
성을 확보한 데 이어 TV의 핵심기능인 사운드까지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는
OLED의 무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LG디스플레이가 이번에 선보인 ‘크리스탈 사운드 OLED’제품은 전부 UHD급 55인치와 65인치이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