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사업, ‘정치 지망생’을 전무로 영입 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Friday, January 6th, 2017
AS

오세현 전무

SK그룹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여동생인 오세현 씨를 전무로 영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 전무는 지난해 3월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를 신청했다가 스스로 뜻을 접은 바 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는 서류심사 후 면접과정에서 오 전무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동생인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관위원 일부가 오 전 시장은 여권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사람인데, 야권의 비례대표 의원이 되는 게 부담스럽지 않겠냐는 등의 질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SK(주) C&C사업은 지난해 7월 그를 영업했으며, 현재 SK(주) C&C사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부문장로 재직중이다.

서울대 공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하고, LG CNS 컨설팅사업본부 컨설턴트를 거쳐 동부정보기술 컨설팅사업부문장과 IBM 유비쿼터스컴퓨터연구소 상무, KT신사업본부장 등을 지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