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급속충전 기술 접목 600km 주행 셀 공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January 9th, 2017
as

삼성SDI가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600km 주행 셀을 선보이고 있다/ 삼성SDI 제공

삼성SDI가 20분 급속충전 기술을 접목한 ‘고에너지밀도 600㎞ 주행 배터리 셀’과 고용량이면서 무게와 부품 수를 10% 이상 대폭 줄인 ‘확장형 배터리 모듈’을 선보였다.

삼성SDI는 9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COBO)센터에서 열린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NAIAS 2017)’에서 이같은 자사의 ‘혁신제품’을 선보이고 전기차 배터리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고에너지밀도 배터리 셀’은 600㎞ 주행이 가능한데 배터리 셀 내부의 저항을 대폭 줄인 소재 및 공정 기술들을 개발했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20분 급속충전에 80% 용량인 500km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머무르는 시간에도 충분히 충전이 가능하다. 2021년까지 양산이 목표다.

전기차 배터리 모듈 플랫폼인 ‘확장형 모듈’은 기존 전기차용 배터리 모듈 한 개엔 통상 12개 내외의 셀이 들어가고 용량도 2~3kWh 수준이었으나 모듈 1개당 24개 이상의 셀로 기존 대비 2배가 넘는 6~8kWh의 에너지 용량을 구현했다.

회사 관계자는 “특히 크기만 커진 게 아니라, 용량이 커질수록 취약해질 수 있는 안전성을 오히려 더욱 높은 수준으로 보강했는데 이는 첨단 기구설계 공법을 적용했기 때문”이라며 “확장형 모듈을 장착 할 경우, 부품 수 절감을 통한 경량화로 배터리 업계나 완성차 업체 모두에게 이득”이라고 강조했다.

삼성SDI는 이와 함께 연비 경제성이 우수한 12V, 48V LVS(Low Voltage System : 저전압 시스템) 풀 라인업도 선보였다.

또한 에너지밀도, 출력 등 기본 성능이 향상된 ‘21700’ 원형 배터리를 전시했는데, 미국의 스타트업 자동차 회사들이 이 제품을 채용한 전기차를 내놓으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