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부회장 “산업IoT 위해 버라이즌과 협력할 것”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January 9th, 2017
AS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이 강점인 홈IoT를 통해 글로벌 행보를 본격화한다. LG유플러스는 버라이즌과 빅데이터와 산업 IoT의 시너지를 모색하고 애플과 시스코를 만나 사업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권 부회장은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IoT와 IPTV는 확실하게 1등 하고, AI와 빅데이터도 신사업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권 부회장과의 일문일답

-통합방송법 제정된 이후 M&A를 추진한다고 했는데, M&A가 더 빨라지는 것인가.

미래부에서 추진하는 유료방송 발전 방안이 확정된 것이 없다. 미래부가 추진한 데로 단일 권역이 폐지되면 가능해 질 것 같다. 케이블 TV인수 여건이 조성된다면 가능성을 보겠다.

-외국 통신사관련 기브앤테이크라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것인가. 자율주행 5G통신 필수인데 LG는 이번 전시회에 느낀게 있나.

버라이즌이랑 미팅을 했다. 무엇을 잘하나 보니 인더스트리얼 IoT를 잘하고 있고 빅데이터 역량은 상당한 수준이다.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다. 홈IoT는 우리가 75% 점유하고 있어서 나름대로 성공노하우도 알려주곤 한다. 스타트업은 말씀드리긴 어렵다. AI 관련된 스타트업이 꽤 많이 나와있다.

커텍티트카는 내일 2개 회사랑 미팅이 있다. 5G는 철저히 하겠다. 4G를 대체 하는 게 아니다 .빨리 하는 게 좋은 게 아니라고 본다 적절한 타이밍에 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

-AI사업 본격적으로 한다 했는데, 그래도 보면서 인상 깊었던 것이 무엇인가.

촉발한 것은 아마존이다. 아마존 시스템에 연결시킬 수 있는 벤처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고 특별히 미팅을 통해서 정리해서 말씀 드리면 스타트업 컴퍼니에서 가능성을 많이 봤다.

-혹시 홈IoT 솔루션에 같이 아마존에 같이 나가는 방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

버라이즌과 첫 미팅 기대한 만큼 좋았다. 자주 만나자 우리가 같이 고민하자. 아젠더도 정했고 같이 협력해야 할 방향도 해외 통신업체와의 협력은 필요하다.

만나면 만날수록 밸류가 있다. 구체적으로 북미에 홈 IoT를 어떻게 하겠다는 것은 진도를 나간 것은 아니지만 서로 배우자 실제 경험의 배움이기 때문에 , LG전자는 알렉사와 연동을 해서 하겠다고 한 것 같은데 모든 가능성을 두고 스터디하고 있다.

-AI 관련되서 스타업 인수를 염두에 둔 건 아닌지.

인수는 몇 번의 테스트를 거쳐야 아직은 그런 단계가 아니다. SKT는 ‘누구’를 출시했다. 통신회사 별로 다 사업 영역이 다르다. 많은 것을 생각하고 있다. 즐거운 고민도 하고 있어 통신회사 온 것이 좋다.

-인공지능 스피커 낼 생각인가? 음성인식은 M&A 염두에 두나?

SK텔레콤 같은 제품을 당장 출시하지는 않는다. 아직은 조금 더 판단을 해봐야 한다. 음성 인식 등 인공지능 기술은 LG전자가 가지고 있다. 그룹 차원에서 양 회사가 협력하면 실력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

-시스코는 현대차와 같이 커넥티드카 사업을 하고, 완성차 쪽에선 구본준 부회장이 디트로이트에 간다는데. 

커넥티드카 관련해서는 내일 미팅을 한다. 우리가 해야 할 역할 범위를 논의를 하고 자동차 회사가 우리에게 바라는 역할 할 것이다. 애프터 마켓은 우리가 할 수 있을 영역이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