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세상에 없던’ 모바일용18:9 QHD+ LCD 개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January 11th, 2017
AS

모바일 디스플레이의 QHD 해상도 시대를 연 LG디스플레이가 디자인과 해상도를 한층 업그레이드 한 새로운 모바일용 LCD를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18:9 화면비를 적용한 5.7인치 모바일용 QHD+ LCD 패널 개발에 성공하고 본격적인 제품 양산에 돌입한다고 11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 제품을 LG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에 처음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제품의 핵심 키워드는 ‘18:9화면비의 모바일 디스플레이’. 휴대폰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디스플레이는 4:3, 3:2, 5:3, 16:9로 꾸준히 발전해왔다.

최근에는 17:9화면비까지 소개된 바 있다. 이번 제품은 보다 넓고 시원한 대화면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짐에 따라 18:9 화면비를 구현함으로써 몰입감을 높인 것인 특징이다.

회사측은 “스마트폰으로 동영상 소비와 멀티 태스킹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에 맞춰 18:9 라는 새로운 화면비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함과 동시에 디스플레이가 진화해야 할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18:9화면비는 듀얼 스크린 기능을 활용한 멀티 태스킹에 보다 최적화된 비율이다.

LG디스플레이가 독자 개발한 인터치(in-TOUCH) 기술이 적용돼 뛰어난 터치감을 제공한다. 또한 터치 커버 글라스(Touch Cover Glass)가 필요 없어 더 얇고 가벼운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 모듈(커버글라스 제외) 기준으로 1mm가 채 되지 않은 초슬림 두께에, 기존 QHD LCD보다 위/좌우와 아래 베젤폭을 각각 0.2mm(20%), 0.54mm(10%) 가량 좁혔다.

 

LG디스플레이 김병구 전무(모바일 개발1그룹장)는 “기존의 모바일 디스플레이와 전혀 다른 18:9 화면비의 초고화질 디스플레이를 통해 사용자 경험과 고객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 기술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모바일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나갈 것”라고 말했다.

 

Comments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