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사상 첫 영업익 1조 돌파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작년 전 사업부문 고른 성장... 재무구조도 대폭 개선
Friday, February 3rd, 2017
AS

효성이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효성은 2일 지난해 매출 11조9,291억원, 영업익 1조163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률도 역시 사상 최대치인 8.5%를 기록했다.

효성은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글로벌 1위 제품을 포함해 섬유, 산업자재, 중공업, 화학 등 전사업 부분에서 고른 실적을 올렸다. 영업이익비중이 섬유(30.7%), 산업자재(21.5%), 중공업(18.6%), 화학(14.5%) 등으로 안정적 수익을 기반으로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효성은 이번 실적에 대해 베트남, 중국, 미주 등 글로벌 시장에 구축한 생산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차별화된 제품개발 및 판매에 주력해 온 조현준 회장의 글로벌시장 공략이 주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고 밝혔다.

특히, 중공업 부문은 지난 2014년부터 조 회장이 중공업 부문 경영에 참여한 이후, 고수익 위주의 선별적 수주, 북아프리카를 비롯 중동, 인도 등 신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면서 흑자전환 이후 영업이익을 대폭 늘렸다는 설명이다.

또 7,357억원의 차입금을 감축하는 등 재무구조 개선 노력에 나서 연결기준 부채비율이 지난 2011년 IFRS 도입 이후 최저치인 267.2%를 기록했다. ㈜효성도 부채비율이 전년말 대비 36.4% 하락하면서 124.5%로 대폭 줄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