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국내 최초 리튬 상업생산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February 7th, 2017
posco

사진 /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7일 광양제철소에 연산 2,500톤 규모의 리튬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포스코는 이번 공장 준공으로 연간 2,500톤의 탄산리튬을 생산해 이차전지용 양극재 제작업체인 포스코ESM과 LG화학, 삼성SDI에 공급할 예정이다.

2,500톤의 탄산리튬은 약 7,000만개의 노트북용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그동안 LG화학, 삼성SDI 등은 전량 수입에 의존했으나 이번 리튬 생산으로 원료 수급에 숨통을 트일 수 있게 됐다고 포스코는 밝혔다.

전 세계 배터리용 탄산리튬 수요는 2002년 6000톤에서 2015년 6만 6000톤으로 급성장해왔다.

전기자동차와 ESS(에너지저장장치)의 확산을 감안하면 오는 2025년에는 18만톤 이상으로 커질 전망이다.

 

 

Comments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