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GM 이진우 박사 영업... 지능형안전기술 개발 박차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February 13th, 2017
AS

이진우 박사

현대차그룹이 '지능형안전기술센터'를 신설했다.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핵심기술 우위 확보와 자율주행차 글로벌 표준화를 선도하겠다는 행보다.

현대기아차는 연구개발본부 내 자율주행 개발 조직과 인력을 하나로 통합, 확대한 '지능형안전기술센터'를 신설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시동부터 목적지 도착 후 주차까지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가 가능한 완전한 자율주행차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지능형안전기술센터'는 자율주행과 관련한 기초 선행부터 시험 및 평가 그리고 본격적인 양산차 적용까지 자율주행기술과 관련한 전 과정 연구를 망라한다.

현재 양산 중인 스마트크루즈컨트롤, 차선이탈방지장치, 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 등 첨단운전자보조기술 고도화와 함께 상용화가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 핵심기술 연구 등을 진행한다.

특히 전 세계 어느 도로에서도 적용이 가능한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도 적극 추진하는 등 미래 자율주행차 개발 주도권을 쥔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미국 GM에서 자율주행차 선행 및 양산화 개발을 초기부터 주도했던 이진우 박사를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 상무로 영입했다.

이 상무는 전 세계 자율주행 기술 분야에서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전문가로 평가된다.

서울대 기계공학를 졸업한 뒤 KAIST 동역학 제어분야 석박사를 취득했으며, 2001년부터 미 코넬대에서 연구교수로 자율주행과 로봇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Comments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