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스타벤처’ 100개 육성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Friday, February 17th, 2017

정부가 오는 2020년까지 '스타벤처' 100개를 육성하고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정부는 17일 제2차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에서 '2017 상반기 창업 붐 조성 방안'과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맞춤형 지원 강화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우선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사례를 만들기 위해 우수한 벤처·창업 기업의 해외진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위해 CES(소비자가전전시회),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등 대규모 전시회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해 국내 스타트업의 홍보와 마케팅을 돕고 5월에는 범부처 글로벌 로드쇼를 대규모로 개최한다.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국내 창업지원기관은 해외에 지점을 둔 정부기관과 네트워크를 맺어 국내 벤처의 해외진출 준비, 시장 진입 등 단계별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 미국 실리콘밸리를 시작으로 지역별 '해외창업지원협의회'를 설치해 각국의 특성에 맞는 투자유치·홍보·법률컨설팅 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