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셰어링 서비스’ 4월 개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February 21st, 2017
AS

사진/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를 4월부터 선보인다. 카셰어링은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모델로 자가용차가 없어도 필요할 때만 쓸 수 있기 때문에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다.

현대차는 현대캐피탈과 고객 편의를 극대화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원하는 차량을 필요한 시간만큼만 사용하는 기존의 카셰어링 서비스에 별도로, 차량 인도 및 반납 장소를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지정할 수 있는 ‘온디맨드(on-demand)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기존 카셰어링 서비스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차내 청결 관리 수준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 이용 시 운전자 면허 도용 문제도 차단할 수 있도록 안전 관리 시스템도 강화해 보다 발전된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대상 차종은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 전기차를 중심으로 차종을 폭넓게 확대할 계획이다. 서비스 지역과 규모는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해 전기차에 대한 고객 경험을 넓히고, 친환경차 보급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