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제냉난방공조전서 첨단 공조 솔루션 소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March 8th, 2017
AS

사진/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윤활유를 쓰지 않는 무급유 인버터 터보 칠러 신제품을 공개했다. LG전자는 이번 제품 등 자사만의 최첨단 맞춤형 공조 솔루션을 통해 공조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고 있는 ‘2017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에서 선보인 이 제품은 컴프레서 내부 모터의 회전축을 지탱하기 위해 전자기력을 활용하는 마그네틱 베어링 방식을 적용했다.

때문에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 및 세계 최대 수준의 용량(1,100RT)을 갖췄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LG전자는 칠러 제품을 모두 자체 개발해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해 칠러 생산공장을 경기도 평택으로 확대 이전했다.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한 시스템 에어컨 ‘멀티브이 슈퍼 5(Multi V Super 5)’도 선보였는데, 단일 제품으로는 국내 최대 용량인 32마력을 자랑한다.

32마력은 약 16.5제곱미터(약 5평) 크기의 사무 공간 52개를 동시에 냉난방할 수 있는 용량이다.

기존 제품보다 설치면적은 34%, 무게는 28% 줄었다. 세계 최초로 실내기 및 실외기에 온도·습도센서를 탑재해 실내 공기를 가장 쾌적한 수준으로 자동 조절한다.

LG전자 이감규 부사장(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은 “LG전자는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자체 기술을 기반으로 부품부터 장비, 유지보수 관리 시스템까지 총합 공조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