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우조선에 1.5조 추가지원 가능성 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Friday, March 10th, 2017
as

정부와 금융당국이 대우조선해양에 최소 1조5000억원대의 추가 자금을 투입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여기에는 오는 4월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를 포함해 2018년까지 상환해야 할 채무 전액이 포함될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말한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중인 금융위원회는 다음주 들어 최종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다. 삼정회계법인에서 진행중인 회계실사 보고서가 나오면, 이를 참고해 자금 지원 규모를 최종 확정하고 세부 지안까지 결정하겠다는 것이 당국의 방침이라고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지원 규모는 애초에 4400억원대의 회사채에만 국한될 것으로 업계에서는 예측하고 있었다. 올해 하반기에는 대우조선이 소난골과 진행중인 시추선 인도 협상이 마무리되고, 매출채권 유동화 등을 통해 추가 자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의 지원도 상반기에 닥친 급한 불을 꺼주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돼 왔다. 만약 금융당국이 해당 규모의 지원을 결정하게 될 경우, 국책은행뿐 아니라 시중은행들에게도 여신 한도 유지 등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금융권 차입금은 당분간 만기를 연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향후 2년간 상환이 불가피한 채무를 별도로 뽑아 이에 대한 별도 지원이 이뤄질 수 있다.

오는 2018년 말까지 대우조선이 갚아야 할 채무는 만기 회사채와 어음을 포함해 총 1조 4900억원 규모이다. 또한 당장 올해 만기가 닥친 회사채 채무만 해도 총 9400억원대에 이른다.

정부 관계자는 "2018년까지 채무 이행을 위해 필요한 자금 수요와 상환 자금 지원이 필요한지 여부를 살펴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같은 지원안은 아직 공식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대우조선해양을 살리겠다는 당국의 입장은 어느 정도 정해진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다만 아직은 삼정회계법인의 실사 초안도 나오지 않은 상태여서 대우조선이 정확히 어느 정도의 지원을 받아야 채무를 갚을 수 있을 것인지는 미지수다. 정부와 국책은행은 지난 2015년 10월 4조2000억원을 대우조선에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수주액이 예상의 13.6%에 불과한 15억달러에 그친 바 있다.

국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이 워크아웃에 들어가 정상화를 시도하는 것이 낫다고 보고 있으나 신규수주가 어려워지며 금융권의 충당금 이슈도 나올 수 있다.

한편 정부에서는 워크아웃에 들어가게 되면 지역경제에 줄 악영향과 4만명 안팎의 실업 문제 등 후폭풍을 우려하는 모습이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