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GE와 HVDC 인프라 구축 협력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March 13th, 2017
SD

조환익 한전 사장(왼쪽)이 제프 이멜트 GE 회장과 MOU를 체결하고 있다/ 한전 제공

한전이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과 HVDC(고압직류송전) 전력산업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13일 체결했다. HVDC(High Voltage Direct Current)는 교류전력을 전력변환기를 이용해 고압의 직류전력으로 변환시켜 송전한 후, 수전점에서 교류전력으로 다시 변환해 공급하는 방식으로 초고압 대용량 송전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조환익 사장은 협약식에서 “글로벌기업 GE와 빛가람 에너지밸리에 공동투자를 통해 전력산업 인프라를 구축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 한다”며 “이번 투자가 국내 HVDC사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나아가 에너지밸리가 세계적 에너지신산업 허브로 도약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GE코리아 강성욱 사장은 “전력산업의 디지털화는 HVDC, 신재생, ESS 등 앞으로의 미래 전력분야에 새로운 발전모델을 제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GE의 에너지 및 전력분야 기술 협력을 바탕으로 한국기업과의 동반성장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HVDC시장은 현재 약 60억 달러 규모. 2026년까지 150억 달러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양사는 이번 MOU로 HVDC 기자재를 국산화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전력과 정보를 융합하는 디지털그리드(Digital Grid) 및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인프라 기반을 구축하게 돼 빛가람 에너지밸리를 HVDC 사업의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계획이다.

GE는 HVDC사업 가속화를 위해 이달중에 빛가람 에너지밸리에 사무실을 개소할 예정이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