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디지털창구’, “참 편리하네”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March 13th, 2017
as

사진/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고객이 작성하는 각종 서식을 전자서식으로 제공하는 ‘디지털창구’를 전 영업점에 도입했다. 기존의 ‘전자문서’가 종이문서를 디지털 문서로 전환하면서 얻을 수 있는 종이절감 등의 비용관리에 중점을 둔 반면, 신한은행이 새롭게 도입한 디지털창구는 ‘간편서식’과 ‘모아쓰기’ 기능을 통해 고객 편의성에 집중했다.

‘간편서식’은 여러 장의 종이 서식을 디지털 문서로 전환하면서 핵심 내용을 재구성해한 화면으로 보여 준다.

‘모아쓰기’는 고객이 여러 번 이름을 쓰고 서명해야 하는 절차를 고객동의 후 태블릿PC에 한번 작성하면 자동으로 적용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12월 디지털창구 관련 ‘금융거래를 위한 전자문서 서비스 제공 방법 및 서버’ 기술을 특허 출원했다.

실제로 입출금통장과 체크카드를 동시에 신규로 한 결과, 종이문서로 작성한 경우 총 28회의 이름과 서명을 했으나 디지털창구로 이용 시 전자펜으로는 1/5수준인 5회에 그쳤다.

또 종이문서로 처리할 경우 15분, 그러나 디지털창구 이용 시 약 7분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고객이 필수 작성해야 할 부분을 빠짐없이 작성하도록 구현돼 기재사항 누락으로 인한 불편도 없앴다.

신한은행은 “디지털 창구는 새로운 플랫폼 구축으로서 기존 비대면채널의 디지털화를 넘어서 대면채널의 디지털화를 이끌어 낸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