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고용량·고출력 신제품 ESS로 유럽 공략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March 14th, 2017
AS

삼성SDI가 선보이고 있는 ESS 신제품/ 삼성SDI 제공

삼성SDI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에너지스토리지유럽2017' 전시회에서 ESS 시장공략에 나섰다. 삼성SDI는 14일부터 3일간 ESS 신제품인 고용량 ESS ‘E2’ 모델과 고출력 ESS ‘P3’ 모델을 전시한다. 차별화된 설계기술을 적용해 두 제품 모두 에너지 밀도를 대폭 높였다는 게 특징이다.

E2 모델은 설계 차별화를 통해 컨테이너 내 셀 적재량을 늘였다. 모듈 설계와 랙 배치 기술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ESS 컨테이너 내부 공간 집적도를 획기적으로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모듈 설계를 콤팩트화해 모듈 자체의 크기를 42리터에서 35리터로 줄였다. 또 기존에 20개로 구성됐던 모듈 내 셀 수량을 10% 늘린 22개가 되도록 설계했다. 기존 모델 대비 2배 가까이 많은 9.1MWh의 배터리를 한 컨테이너에 탑재, 고용량 ESS를 구현한 게 특징.

E2 모델은 큰 용량을 필요로 하는 전력용 ESS 시장이 타깃이다. 전력용 ESS는 에너지 사용량이 적은 시간에 전력을 저장했다가 사용량이 많을 때 꺼내 쓴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와 연계해 많이 사용된다”며 “저장 용량이 클수록 많은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어 더욱 많은 시설에 전기를 공급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P3 제품은 이전 모델에 적용됐던 68Ah 배터리 셀의 크기 변경 없이 용량만 15% 증가시킨 78Ah 고출력고밀도 셀을 사용했다. 고출력 상태를 더욱 오랜 시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는 회사측의 설명이다.

이 제품은 높은 출력을 필요로 하는 전력 안정화용 ESS로 최적화됐다. 변전소에서 발전기의 전력을 일정 값으로 유지해 전기의 품질을 안정적으로 유지시킨다.

삼성SDI는 “E2와 P3 제품은 모두 기존 ESS 컨테이너의 크기는 유지하고 용량은 증가, 에너지 밀도를 향상했다”며 “ESS 시설 규모 감소가 가능해 건축비와 관리비 등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