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로 본인인증... 주민등록번호 대체사업 박차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신한, 국민, 하나 등 7개사 공동사업자 선정
Thursday, March 16th, 2017
as

주민등록번호를 통한 본인인증을 신용카드로 대체하는 작업이 본격 가동되기 시작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5일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 시범서비스 사업자로 국민, 신한, 하나, 현대, 삼성, 롯데, BC(공동신청) 카드 등 7개사를 선정했다. 여기에 한국NFC도 조건부로 선정됐다.

신용카드 인증서비스는 공인인증서 등의 수단이 없어도 신용카드를 ‘NFC(근거리통신기술)’ 탑재 스마트폰에 갖다 대는 것만으로 본인확인이 가능한 서비스를 말한다.

방통위는 이들 시범서비스 업체들을 통해 신규 대체수단의 범용성, 편의성, 안전성 및 신뢰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본인확인을 위한 온라인상의 주민등록번호 입력은 해킹 등의 위험과 불편함 때문에 대체수단의 필요성이 줄곧 제기돼 왔다.

이에 아이핀이나 휴대폰, 공인인증서를 통한 본인인증 수단이 도입됐으나 이용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방통위는 이용자의 편의성과 선택권을 제고하기 위해 신기술을 반영한 대체수단 도입을 추진해 왔으며 신용카드 본인인증은 그 시발점이 될 전망이다.

지난 10일 방통위에서는 학계, 정보보호 전문가,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심사위원회를 구성, 시범서비스 참여를 신청한 카드사와 한국NFC를 대상으로 ▲본인확인업무 수행 가능성 ▲대체수단의 범용성 ▲대체수단의 편의성 ▲대체수단의 안전성과 신뢰성 ▲대체수단 이용자의 보호 및 불만처리에 관한 사항을 심사했다.

그 결과 국민카드 등 7개사를 시범서비스 공동사업자로 선정하게 됐으며, 한국NFC의 경우 신규 대체수단 제공에 필요한 주민번호와 신용카드정보를 보유하고 있지 않아 조건부로 선정됐다고 방통위측은 밝혔다.

한국NFC에서는 직접 시범서비스를 수행하는 대신 신기술을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스타트업들에게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 이용자의 편의성과 선택권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조건을 부가한 것이다.

또 이번 선정조건에는 ▲선정심사 결과를 발표한 날로부터 3주 이내 신용카드를 활용한 신규 주민번호 대체수단 제공에 필요한 정보를 보유하고 있는 신용평가사, 신용카드사 등의 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할 것 ▲시범서비스 주체는 컨소시엄 구성에 포함된 자로서 본인확인기관으로서 의무 이행이 가능한 기관이 돼야 할 것이라는 항목이 포함됐다.

방통위는 사업자들이 3∼4월 중 시범서비스를 준비, 실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범서비스 결과에 대한 평가를 통해 개선사항을 도출, 시범서비스 수행 사업자에게 제공하게 된다.

방통위는 또한 본인확인기관 지정신청 시 도출된 개선사항을 반영할 수 있도록 해 신규 주민번호 대체수단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일 계획이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