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뇌물’ SK그룹 본격 수사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사면·면세점 ‘대가성’ 확인 차원
Thursday, March 16th, 2017
AS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검찰이 삼성그룹에 이어 SK그룹에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뇌물죄 혐의로 구속 기소한 검찰이 SK그룹을 비롯 CJ그룹 등 다른 대기업으로 수사의 속도를 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6일 오전 김창근 전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SK그룹 고위임원 3명을 소환했다.

김창근 전 의장은 2015년 7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삼청동 안가에서 만나 최태원 SK회장의 사면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오전 9시 43분경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해 기자들의 의혹 질문에 “검찰에서 성실히 답변하겠다”고만 말했다. 또 최 회장 사면과 관련해서도 부정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김 전 의장이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게 "최태원 회장 사면·복권시켜준 은혜를 잊지 않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015년 8월에는 "SK 김창근입니다. 하늘같은 이 은혜를 영원히 잊지 않고 최태원 회장 사면시켜 주신 것에 대해 감사 감사"라는 내용을 보냈다.

검찰은 안종범 전 수석의 재판에서 이같은 내용의 안 전 수석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일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검찰은 SK그룹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총 111억원을 출연했는데, 이 돈이 최 회장의 사면 대가가 아닌지 이날 소환한 인사들을 상대로 캐물을 예정이다.

검찰은 면세점 인허도 들여다보고 있다. SK그룹의 SK워커힐면세점은 지난 2015년 11월 면세점 특허권 재승인 심사에서 탈락했는데, 정부는 예정에 없이 지난해 4월 갑자기 대기업 3곳의 면세점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검찰은 면세점 추가 발표가 최 회장과 박 전 대통령이 독대한 이후 나왔다는 점에서 최태원 회장과 박 전 대통령이 모종의 ‘거래’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SK그룹은 이후 K스포츠재단의 80억원 추가 요구에 “곤란하다”는 입장을 유지하다가 30억원만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