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사업구조 방식 선제적 변화할 것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Friday, March 17th, 2017
AS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올해 미국과 중국의 마찰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사업구조와 방식을 선제적으로 변화하고, R&D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17일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LG그룹 본사)에서 열린 주총 인사말에서 "올해 경영환경은 그 어느 때보다 불확실하고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며 "살아남기 위해 사업구조와 사업방식을 근본적이고 선제적으로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린, 레드 바이오사업의 핵심제품 경쟁력 강화 및 성장전략을 구체화하고 에너지와 물, 화이트 바이오 사업 등에서는 시장과 고객 경쟁 관점에서 신규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부회장은 "미국, 중국 등 신보호무역주의가 더 강해지고 한·중 기업 간 기술력 차이 축소로 특정 분야에서는 중국 기업이 한국 기업을 추월하는 현상이 더욱 많아질 것"이라며 “환율, 유가 등의 변동성 확대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과 국내외 정치환경에도 급격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R&D 투자와 관련해서는 “"혁신전지, 중저온용 SOFC 등 미래신사업 성과를 가속화하며 솔루블 OLED 등 미래형 디스플레이 소재를 적기 개발해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며 모든 연구개발 활동은 성과 중심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mments

WT16_Ad-Banner-728x90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