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 가스 광물, 자원 3사 천문학적 손실에도 정부 무대책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2016년 해외자원사업 손실 3조. 광자공은 자본완전잠식
Monday, March 20th, 2017
AS

소총의 개머리판에 눈을 대고 과녁을 조준해 독자들에게 큰 웃음을 주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 청와대

석유·가스·광물자원공사 등 자원 3사의 2016년 해외자원개발사업 손실 규모가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2016년 결산 결과, 자원 3사는 해외자원개발사업 부실로 인해 지난해 3조원에 가까운 손실을 봤다.

석유공사는 1조 100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으며, 광물자원공사 9900억, 가스공사 6700억 수준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가스공사의 경우 국내사업 부문 수익에도 불구하고 자산손상 등 9800억의 해외사업 손실로 이례적인 대규모 적자가 발생했다고 홍 의원은 밝혔다.

직전 해인 2015년에도 석유공사는 4조5000억원, 광물자원공사 2조원 등 사상 최악의 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석유공사는 최근 6년간 해외자원개발사업으로 인해 연속 적자를 보고 있는데, 총액이 9조원을 상회한다.

광물자원공사는 2015년 2조원의 손실과 2016년 1조원의 추가 손실로 인해 자본이 –8408억까지 감소하여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들어갔다.

주요 손실은 광물자원공사 멕시코 볼레오사업 5,612억, 암바토비 1,135억, 가스공사 손상차손 8,720억원 등 대규모 주력 사업 분야에서 발생했다.

볼레오 사업의 경우 현재까지 투자액이 1조 5,306억인데, 이미 손실 처리된 액수가 1조5,027억 달한다. 투자의 대부분은 이미 사라졌고 앞으로 더 큰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홍 의원의 설명이다.

홍영표 의원은 “천문학적 부실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과 이어진 혼란 속에서 많은 국가 중대사들이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