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헤지펀드 라임자산운용, 기업 현금 노려: 블룸버그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투자자 대부분이 해외 투자자”... 국부 유출 우려도
Monday, March 20th, 2017
AS

사진/ '블룸버그' 캡처

한국에서 ‘토종 헤지펀드’가 현금을 많이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에 나서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한국 헤지펀드의 이런 움직임은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이 삼성전자를 압박해 배당을 늘린 이후인데다 지난해 12월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를 유도하기 위한 자율지침)가 발효되고 난 뒤에 나왔다고 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5억 달러를 운용하는 라임자산운용은 첫 ‘행동주의 펀드’를 지난해 11월 시작했다.

행동주의 헤지펀드는 주식 매수를 통해 특정기업의 주요 주주로 등재된 후 경영에 적극적으로 관여한다. 해당 기업에 장기적인 투자를 하기 보다는 단기성과를 압박해 고배당을 이끌어 내는 것이 특징이다.

<>라임, 구체적인 투자 기업 언급 안해

신문은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에 따르면 라임은 현금보유 수준이 높은 기업들을 압박해 현금을 주주들에게 되돌리는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며 “라임은 투자를 실행했지만 원 대표는 구체적인 기업들에 대해 언급하기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재계에서는 지분구조가 취약한 재벌이나 대기업들이 라임자산운용의 집중 타깃이 될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지난해 한국 내 헤지펀드가 4배로 증가한 사실을 봤을 때 다른 펀드들 역시 기업들의 사내 보유금에 관심을 집중할 것이라고 원 대표는 ‘블룸버그’에 전했다. 그는 “한국은 세계에서 배당성향이 가장 낮으며, 라임은 대차대조표 상 현금이 늘고 수익이 떨어지는 회사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스피(KOSPI) 상장기업 766개사의 지난해 순이익은 사상 최대로 추산된다. 하지만 이들 기업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016년 말 7.1%로 미국 S&P 500 기업의 절반을 조금 웃도는 수준.

‘블룸버그’는 이처럼 ROE가 낮은 이유 중 하나는 기업들이 많은 액수의 현금을 대차대조표 상에 남겨두기 때문이라며 “삼성전자는 2016년 말 현재 현금과 유가증권을 88조2000억원(769억 달러) 보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스피 기업의 평균 유동자금은 2016년까지 9년 동안 3배로 늘었지만 자본지출은 50% 밖에 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라임자산운용의 자료를 인용했다.

원 대표는 “한국경제의 성장이 둔화돼 기업들이 투자처 찾기가 어려워지면서 최근 몇 년 동안 한국기업들이 현금에 매달려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라임 행동주의 펀드 가입자는 대부분 해외 투자자들”이라면서도 펀드의 규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해외 자본으로 인한 국부 유출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AS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 홈페이지 캡처

<>단기 투자로 고수익이 목적... 국내기업 피해 우려도

NH 투자에 따르면 라임은 한국에서 8위 규모의 헤지펀드사이며 2017년 2월말 현재 한국 내 헤지펀드는 총 7조원을 넘어섰다.

재계 한 관계자는 “단기 투자를 통한 고수익을 목적으로 운영되는 헤지펀드로 인해 국내 기업들의 피해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투자처를 확보하기 못해 현금성 자산을 축적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의 경영방식에 문제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원 대표는 삼성그룹 내 지배구조 개편을 요구했던 엘리엇매니지먼트사의 시도가 처음에는 의혹을 받았지만 지금은 많은 투자자들의 시선이 달라졌다고 주장했다.

545조 3000여억원을 관리하는 국민연금은 2015년 7월 엘리엇이 반대했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무리하게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스튜어드십 코드가 발효됨으로써 한국도 행동주의 헤지 펀드가 활동을 확대하는 일본의 전철을 밟고 있다.

자금 관리사들이 기업의 의사결정에 적극 참여해 더 효율적인 운영을 하도록 압박하도록 독려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원 대표는 “야당 의원들이 소액주주들의 권리 강화하도록 기업을 압박하는 입법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국민연금도 기업지배구조에 관련한 기업들에 더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