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회복위원회 2만8000여 고객정보 샜다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April 12th, 2017
dd

사진/ 신용회복위원회 사과문

신용회복위원회는 12일 최근 신용정보조회시스템 오류로 정상적인 본인 인증절차를 거치지 않고 2만8000명의 신용정보가 조회됐다고 밝혔다.

신복위는 지난 6~11일 사이버지부 홈페이지를 통한 신용정보 조회 서비스 일시 중단 및 보안강화 조치를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신복위는 또 이번 무단 조회사건을 대출 모집인들의 소행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불법조회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장기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복위는 그러나 전화번호, 주소 등과 같은 연락처와 공인인증서, 계좌번호, 카드번호 등 민감정보는 조회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윤영 신복위 위원장은 사과문에서 “최근 신용정보조회시스템의 오류로 인해 신용회복위원회 사이버지부 홈페이지에서 정상적인 본인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고 2만8000명의 신용정보가 제3자에 의해 조회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소 고객님의 개인정보 보호에 최선을 다했음에도 일부 고객님의 인용정보가 제3자에 의해 임의조회된 사실이 있다”며 “임직원 모두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