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4인방, 4차 산업혁명의 길을 묻다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모두 '한 목소리' 각각 '차별화'
Thursday, April 13th, 2017
as

이미지/ 블로그 NT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4당 대선후보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날선 공방을 벌였다.

'2017동아 이코노미 서밋-4차 산업혁명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서 불참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제외한 이들은 각자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집권 후 비전을 제시했다.

문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대통령 직속의 4차 산업혁명 위원회를 만들어 4차 산업혁명 준비에 국가의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문 후보는 또한 "중소기업청을 중소벤처기업부로 승격시키고 혁신 벤처기업을 확실히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 같은 형태는 굉장히 낡은 사고방식"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렇게 끌고 가다간 오히려 민간의 자율성을 훼손하고 엉뚱한 방향으로 간다"고 비판했다.

한편 홍 후보는 "20조 원 펀드를 만들고, 전라북도 새만금에 4차 산업혁명 전진 기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다만 홍 후보는 "조금 가슴 아프게 생각하는 것은 일자리 소멸이다. 서민 일자리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같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4차 산업 시대가 기술 융합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안 후보님이 융합 전공"이라며 "요즘 정책도 보수와 진보를 적당히 버무려서 융합으로 발표하는 것을 보니, 안철수 후보님 전성시대가 온 것 같다"며 뼈 있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보수층의 지지에 힘입어 문 후보와 양강 구도를 이룬 안 후보를 그의 전공에 빗대면서 “보수·진보를 적당히 버무렸다”는 표현으로 말한 것이다.

이어 연단에 오른 안 후보는 "융합이라는 건 버무려지는 게 아니라 합쳐지는 것이다. 전혀 개념이 틀리다(다르다)"고 반박했다.

제리 캐플런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는 이번 토론에 대해 “대선 후보 모두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미래를 잘 알고 있고 이를 위해 한국이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인공지능(AI) 기술로 일자리를 잃게 되는 이들을 위한 평생교육이 중요하다는 점을 주요 후보들이 이해하고 관련 대책을 모색한다는 점이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네 명의 후보 모두 4차 산업혁명의 성공을 위해 정부와 민간 모두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사실 비슷한 의견임에도 대선을 앞두고 다른 후보와 차이점을 부각하려는 것처럼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