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현대차 리콜축소 의혹” 해명자료...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April 25th, 2017
AS

포털에서 국토부 해명자료를 클릭했을 때 나오는 내용/ 포털 캡처

국토부가 현대기아차의 차량 리콜을 축소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런데 보도 직후 국토부가 정책브리핑을 통해 배포했던 해명자료가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 그 배경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SBS 8시 뉴스는 24일 “현대자동차가 결함 논란이 계속된 세타2 엔진 차량 17만여 대를 리콜한다고 최근 밝혔는데, 앞서 주무부서인 국토부는 이보다 5만여 대가 많은 22만대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내부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SBS가 입수한 국토부 내부 보고서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해 10월부터 현대기아차 세타2 엔진 결함에 대해 5개 차종, 총 22만 4000여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했다. 이는 지난 6일 현대차가 발표한 리콜 계획 17만대보다 5만여대가 많은 수치다.

현대차는 국내 리콜 대상을 2009년부터 2013년 8월까지 생산된 차량으로 한정했지만, 국토부는 북미지역의 리콜 대상과 마찬가지로 2015년까지 생산된 차량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

국토부는 보고서에서 “미국과 국내에서 발생한 차량 시동꺼짐 현상은 동일한 원인”이라고 밝혔다.

그런데도 국토부는 결국 현대차의 계획대로 17만여대 리콜을 그대로 승인했다. 박용진 의원(더민주)는 “현대차가 국민과 소비자의 안전을 무시하고 눈속임해 온 정황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토부가 현대차 봐주기로 일관 하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SBS에 “현대차의 리콜 계획에 대한 적정성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해명했다. 그런데 국토부는 보도가 나간 2시간 정도 후에 정책브리핑을 통해 공식 해명자료를 배포했다.

국토부의 해명자료 제목은 ‘국토부는 현대차의 결함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음’이다. 그러나 25일 오전 본지가 확인한 10시 40분을 전후한 수 분간 제목을 클릭하면 “삭제되었거나 조회가 되지 않는 자료”라는 내용이 나올 뿐 국토부의 해명내용은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

안내문에 나온 내용대로 5초후에 정책브리핑 홈페이지로 자동으로 넘어갔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