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공정위 현장조사 조직적 방해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May 8th, 2017
as

현대제철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철근 가격담합 조사를 조직적으로 방해해 과태료를 부과 받게 됐다. 현대제철은 직원들을 동원해 전산자료를 삭제하고, 증거자료 제출을 거부하는 등 조사를 노골적으로 방해했다고 7일 공정위는 밝혔다.

이에 공정위는 현대제철 법인 및 소속직원들에게 총 3억 1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2월 가격담합 혐의로 현대제철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했지만, 조직적인 방해로 해당자료를 입수하지 못했다.

현대제철 직원은 자신의 USB에 전산파일 완전 삭제 프로그램인 WPM을 구동했다. 또 다른 직원은 공정위가 본인의 PC를 조사하자 동료PC에서 사내 이메일 계정에 접속해 필요한 자료를 USB에 다운로드 받은 뒤 이메일을 삭제하기도 했다.

공정위는 "조사방해 및 자료제출 거부 행위 발생 즉시 즉각적인 조사를 실시했다"며 "법인뿐만 아니라 관련 직원 모두를 함께 처벌하는 등 신속하고 엄중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