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84% 인천공항, ‘비정규직 제로시대’ 물꼬 트나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간접고용 비정규직, 무기계약직으로 전환
Friday, May 12th, 2017
AS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방문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밝혔다. 이번 행보는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외부 일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직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상시·지속적 업무, 생명·안전 관련 업무는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해야 한다”며 “임기 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각 부처는 올 하반기 내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실태에 대해 전면 실태조사하고 비정규직 문제 해소를 위한 로드맵을 작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즉시 화답했다. 정일영 사장은 문 대통령에게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화하겠다”고 보고했다.

정 사장은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비정규직 정규직화 원칙에 따라 금년 내에 공사 소속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포함한 1만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또 “인천공항공사 및 계열사들을 통해 2020년까지 공공부문 일자리를 3만개, 2025년까지 5만개를 창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세계공항서비스평가에서 11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2016년 결산 기준 영업이익 1조 3천억, 당기순이익은 9,600억을 초과달성한 공공기관이다.

그러나 전체 노동자 중 84%가 간접고용 비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어 그간 여론의 뭇매를 맞아 왔다.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는 협력업체의 계약이 갱신될 때마다 고용불안을 걱정해야 했고, 몇 년을 일하든 정규직 최하등급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저임금에 시달려야 했다”며 “경력인정을 받지 못해 용역업체가 변경되면 10년을 넘게 일해도 다시 신입사원으로 되돌아가야 했다”고 지적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