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비주류’ 팬택, 결국 사업 접나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노키아 모델 벤치마킹 등 대안 제시
Monday, May 15th, 2017
AS

한때 베가폰으로 스마트폰 업계 2위를 차지하기도 했던 팬택이 결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5년 전 3000여명에 이르던 직원은 현재 30여명으로 줄었으며 베트남 합작사 설립도 보류됐다고 최근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지난 11일 팬택은 150여 명이었던 임직원을 30여명으로 줄이는 인력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2015년 말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졸업 후 세 번째 맞은 구조조정이다.

이번 구조조정에 대해 대주주인 쏠리드측은 “팬택이 사물인터넷(IoT) 사업에 집중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휴대폰 사업 회생을 위해서도 다각도의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현실은 스마트폰 개발 인력이 대부분 퇴사한데다 관련 특허도 매각 절차에 나서고 있어 사실상 사업을 접는 수순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팬택은 구조조정 전 베트남의 이동통신사와의 합작을 시도했으나 지난해 6월 출시됐던 신작 보급형 스마트폰 ‘IM-100'의 고전으로 재무상황이 급격히 악화됐다.

베트남 이통사로부터의 자본 조달이 어려워지자 합작 계획은 이달 초 전면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팬택의 2016년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계속기업으로 존속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는 회계법인의 의견이 나와 있다. 사실상 회사가 부도 위기에 처했다는 진단이다.

당장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팬택측은 특허권 매각 계획을 제시했으나 이미 자본금이 바닥나 470억원이 부족한 자본잠식 상태를 해결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팬택은 베트남 합작사 설립에 사활을 걸었으나 이마저 보류되면서 생존을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통신장비업체 쏠리드는 지난 2015년 10월 팬택을 인수했으며, 팬택은 대주주의 대출에 의존해 지금까지 버텨왔다.

그러나 지난해 말 기준으로 팬택이 갚아야 할 대출금 잔액은 580억원으로, 이들이 빚을 갚지 못하면서 대주주인 쏠리드 역시 513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해 더 이상 자회사를 지원하기 어렵게 됐다.

팬택이 이처럼 위기에 처한 데에는 삼성이나 LG전자와의 직접 대결을 피하기 위해 동남아 시장에서 보급형 스마트폰에 주력했던 전략이 한계에 이르렀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대기업들이 동남아 시장에 보급형 모델을 풀면서 팬택의 기술력으로는 이를 따라잡기 버거웠다는 것이다.

IT업계 관계자들은 통신장비로 업종을 전환한 노키아처럼, 팬택 역시 지금의 전략을 다각화해 스마트폰이 보편화되지 않은 지역의 피처폰 사업이나 세컨드폰 시장에 나서는 등의 새 돌파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