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씨티은행, 정규직 전환은 꼼수”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May 18th, 2017
as

한국씨티은행이 노조 준법투쟁이 중 무기계약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발표해 시선을 모으고 있다. 박진희 씨티은행장은 지난 16일 “임단협 결렬로 노조가 투쟁을 하고 있는 중이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올해 안 무기계약직 일반사무직과 전담 텔러 300여명을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씨티은행 노조는 사측의 점포축소 정책에 반발, 준법투쟁을 벌이고 있다. 박 행장은 아울러 준정년 특별퇴직금 제도에 대해 “필요하다면 태스크포스팀을 가동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준법투쟁을 시작한 노조를 달래기 위한 카드라고 분석한다.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하자 빠른 대응으로 ‘생색’을 내려 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씨티은행의 정규직 전환 결정은 민간 기업 중 처음으로,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편승해 이른바 ‘떡밥’을 노리는 수단이라는 것이다.

금융노조는 17일 성명에서 “씨티은행 사측은 금융공공성을 말살하는 점포폐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결국 모든 직원을 구조조정으로 내몰 영업점 폐쇄를 용이하게 하기 위한 꼼수”라며 “정규직 전환 발표를 통해 마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뒤에서는 인력 구조조정의 선제 조건인 점포폐쇄를 강제적으로 밀어붙이는 파렴치한 작태를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은행권에서는 이미 새 정부 출범 전부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절차를 밟고 있어 씨티은행의 조치가 큰 의미를 갖지는 않는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책은행인 기업은행 역시 무기계약직인 창구 담당 직원 3000여명의 정규직화를 논의하고 있다. 즉, 정규직 전환조치는 이미 이뤄지고 있었으며 새 정부가 정규직 전환을 강조하면서 그 속도가 빨라졌을 뿐이라는 것이다.

특히 외국계 은행인 씨티은행이 정규직 전환에 먼저 나서면서 금융 공기업이나 은행 및 증권사 같은 금융권 등도 정규직화를 서두를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은행권의 정규직 전환 움직임은 비대면거래 활성화에 따른 영업점포 구조조정에 대한 부담이 작용했을 것으로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씨티은행의 경우 영업점의 80%를 정리하고 일부 점포를 대형화하는 통폐합을 진행중이며 외국계가 아닌 시중은행들도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이로 인해 문을 닫는 영업점에서 일하던 행원들의 거취가 논란이 되자, 기존의 비정규직들을 정규직으로 포용해 논란을 줄이려 한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또한 정규직 전환이 점포 통폐합을 둘러싼 노조의 단체행동에 대응하기 위한 ‘설득용’이라는 언급도 나오고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국내 은행들은 오래 전부터 정규직 전환 작업을 해 왔다”며 새 정부 출범과의 연관설을 일축하기도 했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