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과연 정부 피해자 맞나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신규특허 전면 정지에 시내면세점 가시밭길 예고
Monday, July 17th, 2017

그 동안 부당하게 시내면세점 입찰에서 탈락한 것으로 알려진 롯데면세점이 이번에는 박근혜 정부와 사전에 접촉했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면세점 측에서 3차 시내면세점 추가 계획 발표를 앞두고 관련 용역보고서의 내용과 진행사항 등의 사전 정보를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지난해 2월 18일 김낙희 당시 관세청장은 청와대 지시에 따라 시내면세점 추가 방안 보고서를 전달했으며, 장선옥 롯데면세점 대표가 하루 전 관련 내용을 접하고 롯데면세점 간부급 직원과 이를 공유했다는 것이다.

이는 롯데가 1, 2차 시내면세점 심사 과정에서 부당한 점수를 받고 탈락했다는 조사 결과와는 상반되는 것이어서 관계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감사원의 1차 관세청 감사결과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은 한화와 두산에 밀려 불합리한 평가를 받았으며, 이로 인해 여론의 동정표를 얻었다.

그러나 3차 감사과정에서 오히려 롯데가 부정의 주체가 된 것으로 밝혀진다면 지난해 말 시내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된 월드타워점 재개장에 적신호가 켜지게 된다.

여기에 롯데는 올해 12월 31일 특허기간 만료를 앞둔 코엑스점 재계약을 노리고 있는 상황이어서 더욱 궁지에 몰린 입장이다.

롯데면세점측은 이번 루머에 대해 “장선옥 대표가 고위급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들은 이야기”라며 떠도는 풍문을 공유했을 뿐이라고 해명하고 있으나 상황은 롯데측에 불리하게 돌아가는 모양새다.

면세점 사업자 모집공고는 통상 특허기간 만료 7개월 전부터 낼 수 있다. 그러나 현재 천홍옥 관세청장이 물러난 데다 관세청과 시내면세점 업무가 전면 중지되면서 공고가 언제 나올지 기약할 수 없게 됐다.

관세청 관계자 역시 구체적인 사업자 모집공고 시기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고 밝혔으며, 여론의 향방이 롯데를 비난하는 방향으로 쏠린다면 재계약 자체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

업계에서는 늦지 않게 사업자 모집 공고가 나오더라도 롯데면세점이 낙찰을 받기는 사실상 어렵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3차 시내면세점에 대한 추가 감사결과에 따라 특혜 여부가 드러난다면 코엑스점 특허 기간 연장은 무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