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상반기 해외매출 5.8% 성장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August 2nd, 2017
as

롯데제과 해외현지 법인/ 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대표 김용수)의 상반기 해외실적이 중국 사드 사태에도 불구하고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롯데제과에 따르면 현재 롯데제과는 중국, 인도, 러시아, 베트남, 카자흐스탄, 파키스탄, 벨기에, 싱가포르 등 8개국에 해외법인을 두고 있다. 

이들 국가의 올 상반기 매출액 합계는 2,84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약 5.8% 신장했다. 영업이익은 160억원으로 전년보다 38.9% 증가했다.

카자흐스탄의 경우 상반기 946억원의 판매고를 달성, 전년 대비 30.7% 신장했다. 카자흐스탄은 현재 롯데제과의 가장 매력적인 해외 시장이다. 롯데는 지난 2013년 현지 제과업체인 ‘라하트’사를 인수한 이후, 환율 변동성을 감안하지 않는다면 매년 20~30%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초기부터 생산 설비 증설 등 과감하게 투자를 해온 것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파키스탄 또한 상반기 543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 동기 대비 10%의 매출 증대를 기록했다. 감자 스낵 판매 증가와 지난해 진출한 라면이 인기를 얻고 있다. 파키스탄은 1억 9000만의 인구에 14세 미만의 인구가 30%를 차지하면서도 과자시장은 한국의 1/3에 불과해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회사측의 판단이다.

이외에도 중국을 제외한 벨기에, 인도, 싱가포르, 러시아 등의 모든 해외 법인에서 전년보다 매출이 증가했다.

중국은 사드 여파 등으로 379억에서 194억원으로 매출이 감소했지만, 다른 해외 법인의 성장으로 롯데제과의 해외 시장 전체 매출은 5.8% 성장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