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애플 꺾고 웨어러블 점유율 1위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미밴드 글로벌 시장서 370만대 출하돼
Friday, August 4th, 2017
as

중국의 스마트 디바이스 업체 샤오미가 업계 1, 2위를 차지하던 애플과 핏비트를 제치는 데 성공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리틱스(SA)는 지난 4일 2분기 세계 웨어러블 시장에서 샤오미가 370만대를 출하했다고 밝혔다.

출하량은 전년대비 23% 늘어났으며 시장 점유율은 15%에서 2.1% 상승한 17.1%로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웨어러블 기기는 스마트워치나 피트니스 트래커처럼 착용하고 다니면서 신체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기기를 말한다.

2분기 전 세계 웨어러블 기기 출하량은 중국의 저가 피트니스 밴드 수요, 미국의 프리미엄 스마트워치 수요를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한 2160만대였다.

샤오미를 글로벌 시장 1위로 끌어올린 미밴드 시리즈는 피트니스 트래커계의 히트작으로 불리며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미밴드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단순한 디자인을 가졌으나 심장 박동이나 걸음 수 모니터링, 진동 알림 기능 등 필요한 기능은 제대로 갖춘 제품이다.

샤오미에게 시장 1위를 내준 핏비트의 점유율은 전년동기 대비 12.8% 떨어진 15.7%로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점유율 13.0%의 애플이다.

웨어러블 시장을 처음으로 개척한 당사자인 핏비트는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해 오다가 지난 1분기부터 그 기세가 꺾이기 시작했다.

1분기 당시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15.9%, 샤오미는 15.5%, 핏비트는 12.3%를 차지해 3위로 밀려난 바 있다. 이번 분기 핏비트의 점유율은 1분기에 비해 다소 오르기는 했으나 샤오미의 약진 탓에 2위에 그쳤다.

애플이 고급 스마트워치로 하이엔드 고객을 타겟으로 하며, 미밴드가 저렴함을 앞세우는 동안 핏비트가 이른바 ‘넛크래커’ 현상을 겪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애플의 점유율은 전년동기 대비 4% 올랐으나 전 분기에 비하면 2.9% 밀려 1위를 샤오미에 내줬다. 핏비트는 하반기에 GPS 스마트워치를 내놓을 예정이며 애플은 애플워치 3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져 이들의 1위 탈환 여부가 주목된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