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이탈리아 초고속 통신망사업에 광케이블 공급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August 9th, 2017
AS

LS전선(대표 명노현)이 이탈리아 최대 초고속 통신망 구축사업에 광케이블을 공급한다. 이탈리아의 2차 FTTH(Fiber To The Home)사업에서 현지 컨소시엄을 제치고 1위로 선정, 내년까지 약 200억원 규모의 광케이블을 공급하게 된다. 국내 업체가 해외에서 수주한 광케이블 계약 건으로는 가장 큰 금액이다.

이번 사업은 이탈리아 통신사업자 Open Fiber社가 40여 도시의 가정에 초고속 통신이 가능하게 하는 사업이다.

Open Fiber는 이탈리아 최대 전력회사인 ENEL이 통신사업을 분리해 설립한 자회사로 정부 주도의 초고속 통신망 구축사업들을 주도하고 있다.

LS전선은 2014년 FTTH 시범사업에 참여, 2016년 1차사업에 이어 이번 2차사업까지 연속 수주함으로써 이탈리아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LS전선은 향후 프랑스와 이탈리아, 독일을 중심으로 유럽에 초고속 통신 인프라 투자가 집중될 것으로 판단, 지난 4월 프랑스에 판매법인을 설립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유럽형 신제품을 개발하는 등 고객 밀착형 마케팅이 주효했다”며 “하반기에도 대형 입찰들이 예정돼 있어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