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킹’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August 16th, 2017
as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올해 상반기 주요 대기업 오너(총수)와 전문경영인(CEO) 가운데 가장 보수를 많이 받은 사람은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나타났다. 총수 중에서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기업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 부회장은 상반기에 총 139억80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29억원)와 대비 5배에 육박한다. 지난해 급여 총액(66억9800만원)보다도 두 배 이상 많았다.

권 부회장은 급여로는 9억3700만원을 받았고 상여가 50억1700만원에 달했다. 여기에 반도체 사업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두면서 ‘1회성 특별상여’ 명목으로 무려 80억26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 가운데 가장 많이 받은 사람은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으로, 서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에서 급여 9억650만원, 상여 56억4700만원 등 총 65억5350만원을 받았다. 아모레퍼시픽그룹에서도 30억8150만원을 받아 상반기 보수총액은 96억3500만원에 달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