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스팅어’ 5천대 돌파 ‘드림 에디션’ 출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2.0터보, 2.2디젤에 주행 사양과 디자인 고급화
Wednesday, August 16th, 2017
as

사진/ 기아자동차 제공

출시 59일 만에 누적 계약 5,000대를 돌파한 기아차 ‘스팅어’의 스페셜 모델이 선보인다. 기아자동차는 고객 선호도 높은 성능과 디자인 요소 장착한 ‘스팅어 드림 에디션’을 17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기존 스팅어의 2.0터보, 2.2디젤 모델의 플래티넘 트림에 ▲브렘보 브레이크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 ▲후드 가니시 ▲다크크롬 커버 아웃사이드 미러 ▲리얼 알루미늄 콘솔부 어퍼커버 ▲메탈 인서트 필름 도어가니쉬 등을 추가 적용해 주행 사양을 강화하고 디자인을 고급화했다.

스팅어는 지난 5월 출시 이후 8월 14일까지 누적 계약대수 5,076 대를 기록했다. 구매 고객의 약 45%가 3.3터보 GT모델을 선택했으며, 2.0터보 모델 구매자 중 60% 이상이 브렘보 브레이크와 전자제어 서스펜션 등이 포함 된 ‘퍼포먼스 패키지’를 추가했다.

기아차는 스팅어 ‘드림 에디션’에 스팅어의 상징적 요소인 브렘보 브레이크와 3.3터보 GT 모델에만 적용되던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를 기본화해 핸들링 성능과 노면에서의 구동력을 향상시켰다.

또한 기존에 선택할 수 없었던 브렘보 브레이크, 후드 가니시 등의 사양을 기본화해 고객의 만족감을 높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팅어 ‘드림 에디션’은 기존 모델에 고객 선호 성능 강화 사양과 디자인 요소를 선별하여 추가한 것으로 고객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