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공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2020년까지 친환경차 31종 개발
Thursday, August 17th, 2017
as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17일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선보였다. 친환경차를 2020년까지 현재 14종에서 31종으로 대폭 확대한다는 로드맵도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날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성능이 향상된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서울 영등포의 63컨벤션센터에서 ‘친환경차 개발 전략’을 발표했다.

이광국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차세대 수소전기차는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에 대한 현대차의 헤리티지와 리더십을 상징한다”며 "오늘 공개한 신차를 통해 수소전기차 분야의 글로벌 리더의 위상을 재확인하고 ‘수소사회’의 개막을 알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기상 환경기술센터장(전무)은 “미세먼지 등 심각한 환경문제로 친환경차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은 친환경차 개발에 기술 역량을 총동원해 전기차, 수소전기 등 미래 친환경차 시장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와 수소전기차의 기술 수준을 혁신적으로 끌어올리고, 충전 인프라 확대를 통해 무공해 친환경차 시대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차세대 수소전기차’는 현대차가 지금까지 쌓아온 친환경차 전기동력시스템 기술력, 한 단계 진보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등이 집대성됐다.

효율, 성능, 내구, 저장 등 4가지 부문에서 모두 기존 투싼 수소전기차 대비 획기적인 개선을 이뤘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먼저, 연료전지의 성능 및 수소이용률의 업그레이드, 부품의 고효율화를 통해 '차세대 수소전기차' 시스템 효율 60%를 달성, 기존 55.3% 대비 약 9% 향상시켰다.

이를 바탕으로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를 국내 기준 580km 이상의 항속거리 구현이 목표다. 또한, 차량의 최대 출력을 기존 대비 약 20% 이상 향상, 163마력(PS)을 달성해 동급 내연기관차와 동등한 성능을 확보했다.

뿐만 아니라, 막전극접합체(MEA)와 금속분리판 기술을 독자 개발하는 등 기술 국산화를 달성했다.

내년 초 공식 출시되는 '차세대 수소전기차'에서는 현대차가 개발 중인 최첨단 미래 기술이 적용된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만나볼 수 있으며, ▲원격 자동 주차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첨단 편의·안전 사양을 갖춰 주행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