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현 노사정위원장에 재계 반응이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대기업·경제단체 우회적으로 불만 표시
Thursday, August 24th, 2017
as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정부의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장 위촉을 두고 재계가 노동계 편향을 우려, 반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민주노총 간부 출신의 문성현 전 민주노동당 대표를 위촉했다.

이에 대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공식 입장을 표명하지 않는 방식으로 우회적인 불만 표시를 하는 등 반발이 거세지는 모습이다.

문성현 신임 노사정위원장은 최저임금 심의위원과 민주노총 전국금속연맹 위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민주노총 출신으로는 최초로 노사정위원장 자리에 오르게 됐다.

문 위원장은 노동운동계에서는 ‘대부’와도 같은 상징적 인물이었던 만큼 재계의 반발은 어느 정도 예상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한 대기업 임원은 문 위원장 위촉에 대해 “선수를 심판대 위에 세워 놓은 것과 같다”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이탈하면서 사실상 무력화됐던 노사정위원회가 부활했다는 것 자체에 의미를 두며 긍정적 전망을 하는 이들도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은 “노사 문제 당사자들이 대화할 수 있는 채널이 복구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노동운동에 몸담았던 신임 노사정위원장이 진지한 대화를 이끌어가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번 인선에 대해 재계 뿐 아니라 정치권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노동계의 의견을 잘 반영할 수 있는 인물이 위촉됐다”며 호평했다.

민주노동당으로 출범했던 정의당 역시 새 위원장이 노동현안을 현명하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에서는 “문 대통령의 전형적인 코드인사”라며 “노동계에 편중된 인사가 노사갈등 해결의 핵심추 역할을 제대로 해낼지 의문이다”라고 반발하고 있다.

청와대측은 “만약 사측 인사를 위촉했다면 역시 편향된 인선이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정치적 고려가 아닌 전문성을 감안해 위촉한 것”이라며 못을 박았다.

문 위원장의 위촉을 두고 노동계에서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이 노사정위에 복귀할지 여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민주노총은 지난 99년 노사정위를 탈퇴했으며, 한국노총 역시 2015년 양대지침에 반발해 탈퇴한 상태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