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동안전기술 적용 차량, 보험료 할인 길 열리나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현대·기아차-보험개발원, 상호 협력 MOU 체결
Thursday, August 24th, 2017
as

사진/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차그룹이 보험개발원과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 :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저변 확대를 통해 보험료 할인을 견인한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보험개발원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능동안전기술 탑재 차량에 대한 적정 보험료 책정과 교통사고를 줄이는 자동차보험상품 개발 지원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최근 자율주행 기술 경쟁이 뜨거워지면서 능동안전기술들이 속속 신차에 적용되고 있지만 금전적 부담으로 인해 빠른 속도로 대중화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는 게 양사의 판단이다.

양측은 능동안전기술 탑재 차량에 대한 보험료 할인 효과가 현실화될 경우, 운전자들의 비용 부담을 덜어줘 안전기술의 보급 확대를 유도하게 된다고 밝혔다.

현재 블랙박스 적용 차량에 보험사 별 3~5% 할인을 제공하는 것처럼 능동안전기술 장착으로 인한 사고 절감효과를 분석하고, 이에 따른 보험사 손해율 절감 분을 자동차보험료 할인을 통해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것.

이를 위해 현대·기아차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 경고, 후측방 충돌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 각종 능동안전기술의 장착 정보와 차종 별 평가 데이터를 보험개발원에 공유할 예정이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