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스카이셀플루4가’ 독감접종 준비 완료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작년 대비 7% 증가한 도즈 생산 완료
Monday, August 28th, 2017
AS

사진/ 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은 28일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이 올해 첫 물량 출하를 마쳤다고 밝혔다.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가 시판을 위한 마지막 관문인 국가출하승인을 받아 경북 안동의 백신공장에서 본격적인 출하에 들어간 것.

이에 앞서 SK케미칼은 올 연말과 내년 초 국내에서 접종될 약 535만 도즈(1도즈=1회 접종량) 물량의 독감백신 생산을 완료했다.

이는 지난 시즌 500만 도즈 공급량 대비 약 7% 상승한 물량으로 SK케미칼은 지난해 생산한 독감백신을 완판한 바 있다.

SK케미칼은 이번에 출하된 제품을 이달부터 전국 병의원으로의 공급을 시작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스카이셀플루4가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으로 한번의 접종으로 네 종류 독감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다. 최첨단 무균 배양기를 통해 생산돼 항생제나 보존제의 투여가 필요없다. 또 계란 알러지가 있는 경우에도 좀더 안심하고 접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기존 제품 대비 생산 기간 또한 짧다.

4가 백신은 A형 독감 바이러스 두 종류(H1N1, H3N2)와 B형 바이러스 두 종류(야마가타, 빅토리아)를 모두 예방할 수 있다. 2013-14시즌부터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의약품청(EMA) 등은 4가 백신의 접종으로 기존 3가 백신 보다 폭넓은 예방효과를 제공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SK케미칼 김경근 백신마케팅본부장은 “홍콩, 대만, 미얀마 등 해외 곳곳에서 독감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백신 접종에 대한 국내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