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 의원단, 허영인 SPC그룹 회장 환담 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August 29th, 2017
AS

허영인 SPC그룹 회장

한국을 방문중인 에드 로이스(Ed Royce)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 아미 베라(Ami Bera) 미 하원의원이 SPC그룹 허영인 회장을 29일 만났다.

두 의원은 친한파 미 의원 모임인 ‘코리아 코커스(Korea Caucus)’의 공동의장이다. 회사측은 “두 의원은 한-미 경제협력 증진 차원에서 국내 대표 식품기업인 본사를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의원들은 미국 파리바게뜨 진출현황 및 투자계획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SPC그룹과 캘리포니아주의 협력 및 투자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허영인 회장은 “2020년까지 미국 내 파리바게뜨 매장을 300여 개까지 늘리고, 고용 창출 인원을 1만 여명까지 확대해 한국과 미국의 청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드 로이스 위원장은 “파리바게뜨가 미국에서만 1,500여 명을 고용하는 등 전 세계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향후 글로벌 식품 산업 분야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SPC그룹은 지난 2002년 캘리포니아주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2005년 LA에 파리바게뜨 1호점을 연 것을 시작으로 미국시장에 진출해 현재 캘리포니아와 뉴욕을 중심으로 57개 파리바게뜨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2016년 기준으로 미국에 4,800만 달러 이상의 투자로 연간 매출 1억 달러를 창출하고, 1,500 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