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한국 철수설 커지며 정치권·노동계 동요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산업은행과의 협의 내용 공개해야” 목소리 높아
Wednesday, August 30th, 2017
as

GM자동차가 한국 시장에서 철수할 것이라는 소식에 정치권과 노동계가 함께 동요하고 있다. 특히 GM공장이 있는 부평과 군산, 창원 지역에서는 근로자들 뿐 아니라 부품업체, 지역사회 전체가 불안해하고 있는 모습이다.

금속노조 한국GM본부에서는 혹시 현실화될지 모르는 철수에 대비하기 위해 ‘일자리 지키기 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으며, 인천지역 10개 군수·구청장 협의회 역시 ‘범시민 쉐보레 구매운동’을 제안했다.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떠나 GM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고 있는 가운데 유독 당사자인 GM과 산업은행만은 말을 아끼고 있다. 산업은행은 지난 2010년 12월 GM과 함께 ‘장기발전을 위한 기본 합의서’를 체결했으며 “독자생존 기반을 마련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GM 역시 철수설에 대해 꾸준히 부인하기만 할 뿐 신차 배정 등 본격적인 경영활동에 나서지 않고 있어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게다가 지난달 한국GM 신임 사장으로 선임된 카허 카젬은 인도 법인 재직시 할롤 공장을 폐쇄하고 탈레가온 공장을 수출에만 집중하도록 하는 등 경영규모를 줄여 왔던 인물이다.

업계에서는 그가 국내 공장을 단계적으로 폐쇄하는 등의 구조조정을 단행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을 하고 있다. 그밖에도 본사로서의 상징성이 있는 부평 공장을 존치시킬 것이라는 예측에 신식 설비를 갖추고 부두에 인접한 군산을 남길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GM의 한국 시장 구조조정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으며, 결국 관건은 어느 공장부터 폐쇄할지에 맞춰졌다.

한편 산업은행은 2010년 기본합의서에 따라 GM의 ‘주주총회 특별결의 안건에 대한 거부권’을 갖게 됐으며 그 권한은 오는 10월 소멸된다.

그러나 산업은행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특별결의 안건 17개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산업은행은 지난달 지상욱 의원(바른정당)에게 전한 ‘한국지엠 사후관리 현황’ 보고서에서 “GM이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한국 공장 담보제공을 요구했던 2015년 주총에서 거부권을 행사해 안건가결을 저지했다”고 밝혔으나 그 외 안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안재원 금속노조 노동연구원은 “산업은행은 GM 구조조정이 불러올 사회적 파장을 고려해 사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GM과 산업은행의 협약 내용을 최대한 공개해야 한다고 했던 것을 들어, 정보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GM은 거듭해 “한국 시장 수익성 확보를 위해 재무개선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철수설을 부인할 뿐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어 자동차 업계와 노동계의 불안을 가중시키는 모습이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