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LG전자, LTE기반 차량통신기술 개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September 6th, 2017
AS

SK텔레콤과 LG전자 연구진이 LTE 차량통신 기술이 탑재된 차량에서 선행 차량에서 전송하는 주행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LG전자가 글로벌 표준기반 ‘LTE 차량통신 기술(이하 LTE V2X, Vehicle to Everything)’을 공동 개발하고, 한국도로공사 여주 시험도로에서 성능 검증을 마쳤다고 6일 밝혔다.

LTE V2X는 주행차량이 인접 차량, 관제센터, IoT센서 등과 LTE망을 통해 교통 정보를 교환해 사고 가능성을 줄여주는 커넥티드카 기술이다.

주행 방향 전면의 위험 감지에 유용한 주행보조시스템(ADAS)나 센싱지역이 제한적인 카메라·센서 대비 광범위하게 전후방 정보를 수집해 주행 안전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회사측의 설명이다.

양사는 LTE V2X를 기반으로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See-through) ▲교차로 주행보조(Intersection Movement Assistant) 등 응용 서비스도 선보였다.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은 선행 차량이 사고 위험을 감지할 경우 관련 영상을 뒤 차량에게 LTE통신으로 전송해 경고하는 기술로 트럭이나 버스 등 대형차량이 앞을 가로막아 전방 시야 확보에 제약이 있을 때 유용하다.

‘교차로 주행보조’는 선행차량·신호등 IoT센서가 보행자 무단횡단·신호 고장·꼬리물기 등 위험 요소를 인접 차량에 경고하면서 도로CCTV 영상을 동시 전송하는 서비스이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교통사고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T맵 기반 V2X, 초정밀 3D지도(HD Map), 자율주행용 인공지능 컴퓨팅 등 통신-자동차를 융합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다양한 파트너들과 커넥티드카 생태계를 확장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 안승권 CTO는 “양사의 통신과 표준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5G로 진화 가능한 LTE V2X 기술 가능성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Comments

 

Sorry, you need to install flash to see this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