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신재생에너지 확대 전력망 보강계획 수립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September 7th, 2017
as

한전이 2030년 신재생에너지 비중 20% 달성을 위해 송배전 전력망을 보강한다. 문재인 정부는 2030년까지 전체 발전량의 20%를 신재생 전원으로 대체하는 에너지 정책 대전환을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풍력, 태양광발전은 전체 신재생 전원 설비용량의 약 80%를 차지할 전망이다.

그러나 친환경 에너지 중심으로 개편할 경우 전력계통 안정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리적 특성상 비상 시 인근 국가에서 전기를 받을 수 없는 독립계통이다. 또한, 신재생 전원이 확대되면 일사ㆍ풍향 등 기후 변화에 따른 신재생 전원 발전량이 증감한다. 안정적 전력계통 운영을 위해 백업(Back-up) 발전설비 또는 전기저장장치(ESS)의 보강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일환으로 한전과 ‘장기 송변전 설비계획’을 수립하면서 향후 전력계통에 예상되는 문제점 등 제반사항에 대한 대책을 마련한다. 동시에 어떠한 여건에도 전력계통 신뢰도 기준을 준수할 수 있도록 계통 보강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한전은 7일 전남 여수에서 최근 정부의 신재생 전원 확대 정책과 관련해 향후 전력계통에 예상되는 기술정책적 문제점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산업계, 학계, 전력계통 전문가를 초청해 워크숍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 한전은 우선 2030년 신재생 전원 확대에 대비한 전력계통 어젠다(Agenda)를 소개하고, ‘신재생 전원 접속을 위한 송변전 접속설비 신설’과 ‘신재생 전원 확대 수용을 위한 송변전 설비 보강’을 포함한 미래 전력계통 구성에 대한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한전은 1㎿ 이하 소규모 신재생 전원 계통연계 확대를 위해 지난 4월 기존 154㎸ 변전소별 신재생전원 연계용량 한도를 100㎿에서 200㎿까지 상향했다. 또 신재생 전원 확대에 따라 필요 시 변전소ㆍ송전선로 신설을 통해 소규모 신재생의 무제한 접속에 차질이 없도록 계통보강을 하고 있다.

단기간에 건설이 가능한 신재생발전소에 비해 전력계통 보강은 장기간이 소요된다. 이에 따라 한전은 신재생발전소 입지를 사전에 예측해 전력계통 보강 시기를 최대한 맞출 수 있도록 ‘선(先) 전력계통 보강’도 시행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신재생 전원 출력변동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속응성 전원, ESS, 유연 송전시스템(FACTS) 등 계통 안정화 설비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