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해운물류 블록체인 적용 프로젝트 중간 발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September 7th, 2017
Samsung SDS

삼성SDS(대표 정유성)는 7일 오후 삼성SDS 판교캠퍼스에서 개최한 ‘첼로 테크 페어 2017’에서 해운물류 블록체인 적용 시범 프로젝트 중간 결과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발표 내용은 지난 5월 관세청,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산항만공사, 현대상선, 남성해운, 삼성SDS 등 15개 기관으로 결성한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이 실시한 시범 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결과다.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부산항에서 중국 칭다오, 다롄항으로 향하는 현대상선(011200)과 남성해운의 수출 물량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적용한 결과 먼저, 높은 수준의 암호화로 수출입 관련 서류의 위변조 가능성을 차단해주는 블록체인 기술의 특성이 실제 검증되었다.

선하증권 등 물류와 관련된 업무문서와 화물 위치정보 등을 관계자 모두에게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업무 처리가 빨라지는 결과도 얻었다.

일례로 해운선사, 내륙운송사, 터미널 운영사 등 해상운송과 관련된 다양한 기업과 기관에서 이전에는 종이문서, 이메일 등을 통해 개별적으로 전달했으나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실시간 정보 공유로 정확도와 신뢰성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SDS는 향후 추가 프로젝트를 통해 무역 및 해운물류와 관련된 금융, 보험 업무로 확대 적용하고, 적용 노선 또한 동남아시아, 중동, 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까지 넓혀갈 예정이다.

삼성SDS는 이날 발표에서 물류전반에 걸쳐 사물인터넷 (IoT)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진동 및 온도 변화에 민감한 제품의 항공 화물 전 구간 관제나 창고 내 화물에 대한 위치 관리 및 출고 작업 지시까지 IoT를 적용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는 베트남에서 식품 보관 및 배송을 위한 신선물류와 관련하여 냉장, 냉동 창고 온·습도와 운송 중 위치, 충격, 도난에 대한 관제를 IoT에 적용했다.

또한 확보된 방대한 정보를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기술로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하여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하고 이를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SDS 김형태 SL사업부장(부사장)은 “블록체인, IoT와 같은 기술들은 물류 비즈니스의 근간을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