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x누구’ 다운로드 300만... 검색 패턴 바꿨다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September 25th, 2017
AS

사진/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내비게이션 ‘T맵’에 인공 지능(AI)을 접목한 ‘T맵x누구’가 이용자들의 운전 습관을 바꾸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T맵x누구’ 사용자는 출시 18일(24일 저녁 기준)만에 300만명을 넘어섰으며, 매일 30~40여만건 수준의 다운로드가 이뤄지고 있다.

‘T맵x누구’ 이용자들의 사용 패턴 분석 결과, AI내비게이션에 적용된 터치리스(Touchless) 방식의 대화형 UI(User Interface)가 차량 내 운전 방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용 패턴을 분석해 보니 AI내비게이션 서비스 중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기능은 ▲목적지 찾기(48.5%) ▲음악 듣기(23.4%) ▲볼륨 조정(6.6%) ▲날씨(6.3%) 순으로 나타났다.

운전 중 음성만으로 목적지(48.5%)를 찾을 수 있고, 원하는 음악(23.4%)을 주문해서 들을 수 있는 대화 방식의 기능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볼륨 컨트롤(6.6%) 및 T맵 종료(3.2%) 등 기존에 스마트폰 터치를 통해 실행했던 조작들을 자주 활용, AI내비게이션이 제공하는 달라진 운전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날씨(6.3%) 및 주유소(4.1%), 교통 정보(3.1%) 등도 꾸준히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경험자의 약 75%는 이후에도 음성 명령 서비스를 재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이해열 T맵 사업본부장은 “이용자 패턴 분석 결과, 스마트폰의 터치 대신 말로 하는 명령에 사용자들은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며 “T맵의 지속적인 기능 개발을 통해 ‘자동차 생활(Car Life)의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